한국의 사회동향 2011

저축 않고 노후걱정만 하는 한국인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말이 있다. 하지만 변하는 것은 비단 강과 산뿐만이 아니다. 저출산과 고령화의 빠른 진전 등 인구구조의 변화, 경제발전에 따른 소득증가와 양극화 현상 등으로 인해 우리... [201203월호]

금융소비자보호법

금융피해자 구제길 열린다

금융회사의 불공정 행위나 불완전판매로 인한 금융소비자의 피해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부터 불거지기 시작한 저축은행 부실 사태가 대표적이다. 이에 금융위원회가 금융소비자보호를 위한 법 제정에... [201202월호]

‘99%의 반란’ 월가시위, 왜?

“부익부 빈익빈 해결하라!”

막대한 부를 가진 1%를 향한 나머지 99%의 저항이 시작됐다. 그것도 미국 자본주의의 상징인 월가에서다. 뉴욕 맨해튼의 한 공원에서 작은 집회로 시작된 월가시위는 이제 미국은 물론 우리나라를 비롯... [201112월호]

예금자보호법

예금자보호법은 만병통치약?

저축은행 사태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또다른 서민금융기관인 새마을금고에 대한 부실 우려감도 높아지면서 예금자들의 불안이 증폭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5000만 원까지 예금자보호가 된다는 점... [201111월호]

국가신용등급

국가신용등급이 뭐길래…

지난 8월초 미국 다우존스지수를 포함해 각국의 증시가 일제히 폭락했다. 유럽발 재정위기 우려감 등 여러 악재가 복합돼 일어난 대혼란이었지만, 직접적인 요인으로 작용한 것은 미국의 국가신용등급 하락이... [201110월호]

3년만의 주가폭락, 왜?

지금 미국·유럽에선 무슨 일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3년여 만인 지난 8월 국내 주식시장이 또 다시 메가톤급 충격으로 출렁거렸다. 국내뿐 아니라 미국, 유럽, 일본 등 글로벌증시 역시 큰 혼란을 겪기는 마찬가지였다.... [201109월호]

가계부채 종합대책

대출규모 줄여 가계부실 막는다

우리나라 가계부채 규모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더욱 심각한 점은 소득대비 부채 수준이 지나치게 높다는 것. 이는 벌어들이는 (실질)소득은 줄어드는데 갚아야 할 빚의 규모는 오히려 늘고 있다는 것을... [201108월호]

레버리지투자의 허와 실

1억원 대출로 얻는 것과 잃는 것

주식, 특히 부동산에 투자할 때는 대출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다. 순수하게 자기자본으로만 투자했을 때보다 수익이 더 크기 때문이다. 이를 일컬어 ‘레버리지(지렛대) 효과’라고 한다. 하지만 이 경우... [201107월호]

新주택담보대출

내게 맞는 주택담보대출 찾아라

재벌 2세가 아닌 바에야 주택구입을 하려면 사려는 집을 담보로 금융회사로부터 대출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주택담보대출이라고 모두 같은 게 아니다. 금리조건과 대출한도, 상환방법 등의 조건에 따라 그... [201105월호]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vol.135
이번호목차보기
PDF 서비스
1일 무료 온라인구독 서비스 체험
매거진 정기구독 온라인 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