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잣돈 1천만 원 투자

종잣돈 1천만원 어떻게 굴리지?

종잣돈 1000만 원. 일반 서민의 입장에서는 정말 큰돈이 아닐 수 없다. 저축이나 투자를 통해 이를 마련하는 입장에서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막상 이 돈을 굴리려는 입장으로 바뀌면 좀 애매해지는 게... [201104월호]

위기의 저축은행

안전한 저축은행 어디 없나?

최근 삼화저축은행이 영업정지 조치를 받으면서 이 회사 예금가입자들은 물론, 타 저축은행 이용자들의 불안감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그동안 제1금융권(시중은행)보다 1%p 가량 높은 예금금리로 인해... [201103월호]

인구변화와 재테크

인구를 보면 부의 흐름이 보인다

‘주식·부동산은 귀신도 모른다’는 말이 있다. 자산가격이 어떻게 움직일 지 정확하게 예측하는 것은 그만큼 어렵다는 의미이다. 그럼에도 많은 사람들은 각종 데이터를 동원해 자산시장의 움직임을 파악하려... [201102월호]

퇴직연금제도

퇴직연금, 그것이 알고 싶다

우리나라 노후보장 체계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퇴직연금 제도가 도입된 지 5년이 넘었다. 국민연금, 개인연금에 비해 한참 뒤늦게 도입됐지만 어느덧 그 가입자 수만 해도 194만 명에 이르는 등 연... [201101월호]

싱글족과 재테크

혼자라서 더 행복해요

그동안 싱글족은 서러웠다. 각종 사회, 복지 등의 정책들은 하나 같이 가정이 있는 기혼자들 위주로 맞춰져 나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세상이 변하고 있다. 싱글족 수가 크게 늘기 시작하면서 이들의 목소... [201012월호]

환율전쟁

총칼없는 세계대전 시작됐다

세계 금융시장에 전운이 감돌고 있다. 위안화 절상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 간의 마찰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EU가 여기에 가세하고, 시장개입을 통해 엔고 상황에서 벗어나려는 일본의 독자적 움직임까지... [201011월호]

지금 프런티어 시장은

금융위기 이후 명암 엇갈린 프런티어 시장

가치투자는 지루하다. 일단 샀다하면 몇 년 기다리는 걸 당연하게 생각한다. 성질 급한 사람이 가치투자를 시작했다간 제풀에 지치기 십상이다. 그래서 가치투자에도 적극적인 시간활용이 필요하다는 김두용... [201010월호]

가치투자를 넘어 뛰어난 투자로

사놓고 기다리기보다 충분히 기다린 뒤에 사라

가치투자는 지루하다. 일단 샀다하면 몇 년 기다리는 걸 당연하게 생각한다. 성질 급한 사람이 가치투자를 시작했다간 제풀에 지치기 십상이다. 그래서 가치투자에도 적극적인 시간활용이 필요하다는 김두용... [201009월호]

지자체 부채

“댁의 동네는 안녕하십니까?”

지방자치단체 부채 문제가 태풍의 눈으로 떠오르고 있다. 아직까지는 다른 선진국의 그것에 비해 부채 비중이 큰 것은 아니지만, 지난해부터 그 규모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어 언제든 터질 수 있는 시한폭탄... [201008월호]

투자자문사 vs 금융부띠크

“맞춤형 투자 해드립니다”

은행, 증권사 등 각 금융회사마다 설치돼 있는 프라이빗뱅크(PB)센터는 금융자산 10억 원 이상을 보유한 고액자산가들이 효율적인 자산관리를 위해 이용하는 곳이다. 하지만 이들이 자산관리 외에 투자를... [201007월호]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vol.135
이번호목차보기
PDF 서비스
1일 무료 온라인구독 서비스 체험
매거진 정기구독 온라인 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