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ealth 헬스 > 2006.07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김구영의 한방 헬스 통풍(痛風)

30대 초반의 남자 환자가 엄지발가락 관절의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며 내원했다. 발을 내딛지 못할 정도로 통증이 심해서 어젯밤 한숨도 못 자고 응급실까지 다녀온 상태였다. 몇 달 전에도 이런 증상이 있어서 진통제를 복용하였고 그 후로 좀 견딜 만 했는데 통증이 더 심해졌다고 하였다. 이 환자처럼 엄지발가락에 극심한 통증이 있거나, 혹은 발가락 이외에 발목이나 무릎 등에 까지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많다. 이런 증상이 있을 때는 ‘통풍(痛風)’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온라인 구독안내

본 기사의 전문보기는 유료서비스 입니다.
무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1일 무료 서비스>를 체험하실 수 있습니다.
무료회원가입
온라인 회원 및 정기구독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52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