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운테크 > 2013.02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이정일의 운테크 재산 불리기…나만의 방법을 찾아라

이정일 운테크연구소 소장

연말 연초가 되면 많은 사람이 새해의 운에 대해 궁금해한다. 불황의 위기감이 퍼져 있어서일까, 다른 해보다 재운에 대한 심층 상담을 요청하는 고객이 더욱 많아졌다. 대학에서는 ‘생재유대도(生財有大道, 재물을 만드는 데는 큰 방법이 있다)’라고 했다. 그런데 이 방법이 사람마다 다르다는 것을 모른 채, ‘나는 재운이 없나’라는 한탄 속에 빠져있는 이가 의외로 많다.

온라인 구독안내

본 기사의 전문보기는 유료서비스 입니다.
무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1일 무료 서비스>를 체험하실 수 있습니다.
무료회원가입
온라인 회원 및 정기구독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52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