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lan&retirement > 주요기사 > 2006.11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절세전략 부동산 임대업… 소득수준 따라 실제 수입 다르다

종과세 최고 세율적용자는 누진세로 세부담 더 높아

전문직종 사업가인 A씨는 여유자금으로 상가를 분양받아 부수입을 올리기위해 세무사를 찾았다가 또다른 고민이 생겼다. 부동산에 투자해 임대수입을 올리기 위해서는 부동산임대업으로 사업자 등록을 하는 게 부가세 환급이나 세금공제 등 절세측면에서 유리하다. 이에 A씨는 관련 절차를 상의하기위해 세무사를 찾았던 것.

온라인 구독안내

본 기사의 전문보기는 유료서비스 입니다.
무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1일 무료 서비스>를 체험하실 수 있습니다.
무료회원가입
온라인 회원 및 정기구독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52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