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verStory > 주요기사 > 2015.03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Ⅲ.경기 동남부 강남인듯 강남아닌 강남같은 ‘위례’

신규분양 기회 많다

서울보다는 경기도에서 아파트를 사는 것이 그나마 부담이 덜할 것이다. 그래서 서울 전세살이를 접고 경기도로 가는 사람들이 제일 먼저 따지는 것이 직장으로의 출퇴근 거리다. 다행히 교통여건은 나날이 좋아지고 있다. 올봄에도 새로이 조성 중인 신도시에서는 분양이 쏟아질 전망이다.

온라인 구독안내

본 기사의 전문보기는 유료서비스 입니다.
무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1일 무료 서비스>를 체험하실 수 있습니다.
무료회원가입
온라인 회원 및 정기구독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김창경 기자 ckkim@fntimes.com 기사더보기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52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