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verStory > 주요기사 > 2006.02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집중분석-'대안투자' : Ⅳ.PEF(사모투자펀드) 대안투자처로서 태동하는 국내 Private Equity Fund 시장

PEF는 기본적으로 대규모 투자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업계 최고의 자문사들을 고용하여 매우 강도 높은 분석과 실사를 통해 투자처를 선정하는데, 이 과정에서 통상 100회 이상의 전문가 또는 인수회사 임직원과의 면담이 실시되기도 한다. 지난 2005년 말, 해외 유수의 Private Equity Fund (사모투자펀드, 이하 “PEF”)인 Warburg Pincus는 약8조원이라는 엄청난 규모의 신규 펀드를 무사히 모집했다고 발표했다. 비슷한 시기에 역시 세계적인 PEF인 The Carlyle Group도 애초 목표였던 5조원을 훌쩍 뛰어넘는 10조원이라는 금액을 전세계 기관 및 개인 투자자로부터 모집하는데 성공하기도 했다.

온라인 구독안내

본 기사의 전문보기는 유료서비스 입니다.
무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1일 무료 서비스>를 체험하실 수 있습니다.
무료회원가입
온라인 회원 및 정기구독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52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