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invest > career > 2015.06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news

홍재화의 작은사장 이야기
자기를 돌아보라

'때로는 내가 사장을 할 만한 자질이 있나?'라는 의문을 품을 때가 있다.
일단 난 사업가가 되기에는 타고난 환경이 별로이다. 우선 아버지가 교육자였던 분이라 돈에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고, 형제들도 모두 교육공무원 아니면 은행원이라 회사 경영을 배울 만한 환경은 아니다. 게다가 나의 성격도 그리 빠릿빠릿하지 못하다. 화를 내야 할 때도 '그때가 화를 내야 할 때'라는 것을 모르고 있다가, 한참을 지나야 그걸 깨닫는다. 숫자개념도 그리 좋은 편은 아니라 대충 계산하고 나중에 후회할 때도 많다. 남들에게 큰소리치는 것도 싫어하지만 아쉬운 소리하기는 더욱 더 싫다.

선천적 환경과 후천적 환경이 갈릴 때
이렇게 타고난 환경은 사장의 일반적인 DNA를 갖고 있지 못하다. 그래서 내가 처음 회사를 그만두고 사업을 한다고 했을 때 집안에서 반대가 많았다. 사람만 좋지 악착같지 못해서 남에게 당하기만 할 것이라는 게 그 이유였다. 직장 과장님이나 부장님도 나는 절대로 사업묵이가 아니라면서 현재도 잘하고 있으니 계속 잘하라고 하시면서 말리셨다.
그런데 사회에서 배운 것을 보면 사장을 할 만한 환경이었다. 우선 경영대학을 나왔고, 코트라에서 국내외의 거시적 시장 환경의 흐름을 파악하는 훈련을 받았고, 그 내용을 잘 정리해서 글을 쓰는 훈련을 받았고, 수많은 기업의 사장과 직원을 만나서 그들이 어떻게 비즈니스를 하는 지를 보았다. 게다가 내가 근무했던 파나마는 중남미의 주요 거점 지역이라 거의 매일 국내 업체들이 출장을 오고, 그들과 바이어 상담을 통역하고 조언하는 일도 많이 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내 비즈니스에 대한 욕심이 났고, 지금 벌써 15년째 무역과 제조업을 하고 있다. 회사 내에서도 나의 직속 상사말고는 대체로 긍정하는 편이었다. '그래 홍재화씨라면 성격이 활달하고 사람들을 잘 사귀니 누구보다 잘할 수 있을 거야!'라고 하면서 오히려 사표를 낸 나를 부러워하기까지 했다.

떠밀려 하더라도 자기본성은 알아야
매드 메틀리의 '본성과 양육', 이 책은 '인간은 태어나는가, 만들어지는가'에 대한 의문을 품고 그에 대한 설명을 하는 내용이다. 그 논쟁의 한쪽은 선천론자(유전론자, 본성론자)이고 다른 한쪽은 경험론자(환경론자, 양육론자)이다. 이 책은 인간의 행동에 미치는 유전자의 영향과 환경의 영향을 거의 동일한 비중으로 두고 말한다. 생명과학이 발전하면서 아직 태어나지도 않은 아이가 비만이 될 것인지, 40대에 간염을 걸릴 것인지를 유전자를 통해 예측할 수 있는 시대이니 그럴 만도 하다는 생각이 든다. 매드 메틀리는 책 말미에서 다음과 같이 결론을 내린다.
"본성 대 양육 논쟁의 역사에서 진정으로 위대한 과학적 발견과 놀라운 각성의 순간들은 모두 어느 한편의 승리라고 못박기가 불가능했다. 이 책에서 찬양했던 실험들, (중략)할로우의 원숭이는 특정한 종류의 어미를 좋아하는 유전적 성향을 갖고 있지만 모성이 박탈된 상황에서는 적절하게 발달하지 못한다. 인젠의 들쥐는 사랑에 빠지도록 설계되어 있지만, 특정한 경험이 반드시 필요하다. (중략)이같은 실험들은 모두 유전자가 환경에 반응하는 감수성의 축도라는 것, 생명체를 유연하게 만드는 수단이라는 것, 경험의 하인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양육을 통한 본성만이 무병장수를 보장하는 것이다."
후천적 사장의 환경에 사장본성의 유전자도 생겨나고 있으니 난 분명 '본성과 양육'의 가장 적절한 사례가 될 만하다.
요즘은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떠밀려서 사장을 해야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정부에서 이들을 위한 많은 창업지원을 하고 교육도 하지만. 그중에는 성격검사도 있다. 자기의 본성과 사회에서 겪은 경험을 얼마나 잘 엮을 수 있는지를 아는 것도 사장에게는 매우 중요한 과제이다.

홍재화 필맥스 대표
 

•중앙대학교 무역학과
•대한무역진흥공사
•드미트리상사 설립
•현 필맥스(Feelmax) 대표

<저서>
•박람회와 마케팅
•무역&오퍼상 무작정따라하기
•홍사장의 책읽기
•CEO 경영의 서재를 훔치다
•결국 사장이 문제다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33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