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money column > 2016.09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조관일 칼럼 지속가능한 삶의 지혜

조관일 창의경영연구소 소장

벤처신화로 명성을 날리던 젊은 기업인에서부터 세계적 명성의 오케스트라 지휘자에 이르기까지 줄줄이 검찰 조사를 앞두고 포토라인에 섰다. 거칠 것 없이 ‘출세코스’를 질주하며 주목을 받던 고위관료에서부터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멸사봉공한다던 검찰의 간부조차 ‘그놈의 돈’ 때문에 온갖 수모를 다 겪는다. 그뿐인가. 취중에(정말 취했는지 아닌지는 모르겠다) 말을 잘못해서 공들여 쌓아 올린 ‘출세탑’이 와르르 무너져 내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저질 ‘갑질’과 권력 다툼이 ‘녹취록’ 한방으로 들통 나서 진땀을 흘리는 국회의원도 눈에 띈다.

온라인 구독안내

본 기사의 전문보기는 유료서비스 입니다.
무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1일 무료 서비스>를 체험하실 수 있습니다.
무료회원가입
온라인 회원 및 정기구독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편집국 기자 admin@fntimes.com 기사더보기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39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