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money column > 2016.10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조관일 칼럼 생사관(生死觀)에 대해

조관일 한국샌더스은퇴학교 교장

나이가 들어가는 탓인가! 은퇴문제를 연구하다가 그렇게 됐는지도 모르겠다. 요즘 ‘죽음’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이 부쩍 늘었다. 살아온 날보다는 죽음에 다가갈 날이 훨씬 짧다는 현실적 이유도 없지는 않을 것이지만, 그보다는 생사관을 분명히 해놓는 것이 세상살이의 의미를 훨씬 풍요롭게 하리라는 것이 진짜 이유이다.

온라인 구독안내

본 기사의 전문보기는 유료서비스 입니다.
무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1일 무료 서비스>를 체험하실 수 있습니다.
무료회원가입
온라인 회원 및 정기구독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편집국 기자 admin@fntimes.com 기사더보기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35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