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invest > wise investor > 2016.10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김학균 미래에셋대우 투자분석부장 채권 줄이고 주식자산 분할매수

금리 ‘美인상-韓인하’여도 자금이탈 적을 것

예적금에 가입할 때, 대출을 받은 경우, 해외여행을 갈 때 정도를 제외하면, 일반인들이 피부로 느끼는 금리와 환율에 대한 체감지수는 그리 높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금리와 환율은 재테크의 판을 뒤흔들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변수임에 틀림없다. 더구나 지금까지의 추세를 돌리는 변곡점이 될지도 모를 요즘 같은 때라면 더욱 그렇다.

온라인 구독안내

본 기사의 전문보기는 유료서비스 입니다.
무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1일 무료 서비스>를 체험하실 수 있습니다.
무료회원가입
온라인 회원 및 정기구독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김창경 기자 ckkim@fntimes.com 기사더보기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37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