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invest > wealth guide > 2016.11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news

사회초년생 월급관리
당신의 급여는 안녕하십니까?
 
 
   

 

김 정 오  
  NH농협은행 군위군청출장소 소장  

“첫 급여를 받았는데, 그 급여를 어떻게 관리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재무상담을 의뢰하는 젊은 고객들이 적지 않다. 하고 싶은 것이 많을 텐데, 이렇게 찾아와 상담을 요청하는 사회 초년생들이 참 기특해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새내기 직장인들은 재테크에 어떻게 접근해야 할까?

애 이벤트를 준비하는 출발점이 월급이란 점을 생각해보면, 급여를 잘 관리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당연히 그 급여를 잘 관리하는 습관은 사회초년생인 지금부터 만들어 나가야 한다. 소중한 급여를 잘 관리하면 미래에는 진정한 급여 부자로 거듭날 수 있다.


소득-지출 구조 정확히 파악해야
재무상담을 원하는 고객과 만나 필자가 가장 먼저 요청하는 것은 ‘고객의 한 달 용돈이 어느 정도인지, 용돈을 어떤 목적으로 주로 사용하는지에 대해 한번 적어 보라’는 것이다. 그런데 대부분은 잘 모른다. 하지만 월급 관리를 용돈관리처럼 해서는 안 된다. ‘내 급여’에 대해 정확히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

내 급여통장에 얼마가 들어오고, 그 급여가 어디로 얼마만큼 빠져나가는지 등에 대해 목록을 작성해 보자. 목록을 작성할 때에는 통신비, 교통비 등의 고정비와 유흥, 쇼핑 등의 변동지출을 나눠 작성하는 것이 좋다. 이러면 한눈에 절약할 수 있는 부문을 파악할 수 있다.

이렇게 급여에서 수입금액과 지출금액이 정리됐다면, 그 구조에 문제점이 없는지를 파악해야 한다. 급여생활자들이 우스갯소리로 하는 말 중 하나가 “급여님이 로그인했다 로그아웃했다”이다. 팍팍한 현실을 반영한 말이기도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소득에 맞지 않은 과도한 지출이 있었음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

만약 본인이 그런 상황이라면 지출을 줄일 방법을 찾아야 한다. 사람들은 소비를 줄이면 여러 가지 불편함도 느끼지만, 그것이 거짓 소비욕에 따른 불편은 아닌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이런 거짓 소비 욕을 없애는 특단의 방법으로 필자는 ‘선 저축 후 소비’ 습관을 추천한다. 저축을 우선순위에 두면 과잉소비, 계획에 없던 소비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

생애이벤트 고려한 재무설계 필요
그럼 급여 중 얼마를 저축해야 할까? 이에 대한 기준은 없지만, 필자가 추천하는 것은 ‘과연 실천할 수 있을까’란 생각이 들더라도 일단 그 목표치를 높게 잡자는 것이다. 필자가 많은 고객을 만나본 결과 시간이 지나면 대부분 처음 목표치보다 그 비중이 줄어든다. 그러니 애초에 높게 잡자는 것이다. 예를 들어 필자는 부모님과 생활한다면 급여자금의 70% 이상을 저축할 것을 권한다. 그러면 60% 수준은 유지할 수 있다.

이것을 어떻게 저축하고 투자해야 할까? 결혼자금, 차량구입자금, 자녀교육비, 내 집 마련 자금, 은퇴 후 생활비(연금) 등 인생의 목적자금이 필요하다. 먼 미래의 일처럼 느껴질 수도 있지만, 이는 우리가 인생을 살면서 맞이해야 하는 생애 이벤트이고 또한 많은 종잣돈이 필요하다. 그러니 이런 생애주기에 맞춰 저축과 투자를 해야 한다.

또한 보장성보험 가입도 필수이다. 사회초년생들은 보장성보험에 대한 니즈가 크지 않지만, 위험은 예고 없이 찾아오지 않는가. 특히 보장성보험과 연금상품은 일찍 가입할수록 보장금액과 연금수령액이 훨씬 많아진다는 것을 명심하자.
이런 과정이 쉽지 않다면, 가까운 금융기관을 방문해 전문가와 상담해 보자. 이때는 이왕이면 자신의 전담 직원을 정하는 것도 방법이다. 그 전담직원은 금융상품에 대해 더 깊은 정보를 갖고 관리해 줄 것임을, 필자는 확신한다.


 

편집국 기자 admin@fntimes.com 기사더보기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33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