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verStory > 주요기사 > 2017.01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news

Ⅱ. 2%에서 10%까지
수익률별 재테크① 2~3%
 
 
 

 

우리은행 '더강한 예금'
최근 우리은행이 내놓은 1년제 ‘더강한 예금’은 영업점이나 인터넷뱅킹 등을 통해 가입하면 가입금액 5000만 원 이내에서 우대금리를 포함해 최고 연 1.9%를 주는데, ‘11번가 모바일 앱’을 통해서 가입하는 경우엔, 5000좌 한도로 가입금액 1000만원 이내에서 별다른 조건 없이 연 2.0%를 준다고 밝혔다.
시중은행의 예금상품 중에서는 이렇게 이벤트나 특판 성격의 상품 말고는 2%대 금리를 찾을 수 없다.

인터넷전용 저축보험
동양생명의 ‘한번만내는 저축보험’은 인터넷 전용이라서 사업비 등이 저렴하다. 현재 적용되는 공시이율은 2.58%(최저보증이율 2.1%). 보험료에서 각종 비용을 뺀 금액만 굴러가는 것이기 때문에 돈이 불어나는 속도가 더디긴 한데 더디다고 결과까지 뒤쳐지는 것은 아니다.

1000만 원을 이 저축보험과 은행 예금에 각각 10년간 맡기는 경우를 비교해 보자. 저축보험의 만기환급금은 1224만 3503원이다(공시이율 2.58%). 똑같이 2.58%로 은행 예금에 맡긴다면? 10년짜리 예금이 있다면 세후 1218만 2680원이 될 것이고, 1년씩 반복해서 재예치할 경우엔 세후 1241만 29원이 될 것이다. 얼핏 보면 1년짜리 예금에 재예치하는 것이 저축보험보다 나은 것 같은데, 문제는 시중은행 1년만기 예금금리는 현재 1.5%도 안 되고 저축은행도 2.0%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이 차이는 비과세와 복리가 만들어내는 힘이다. 은행 예금은 단리가 적용되며 세금도 뗀다. 10년만 유지하면 비과세 혜택이 주어지는 저축보험도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ISA에 은행예금을 예치하는 등 비과세계좌를 활용한다면 결과는 또 달라질 것이다.


국고채 10년
미국 트럼프 후보의 당선과 함께 글로벌 금리가 뛰었다. 국내 채권 금리도 예외는 아니다. 만기가 1년 정도 남은 국민주택채권 같은 경우는 아직 연 1.6~1.7% 정도에서 거래되고 있지만, 국고채 10년물 금리는 11월 중에 2%를 넘어선 상황이다. 30년물은 2%대 중반까지 올랐다. 안정적인 자산 운용을 원한다면 국채를 우선순위에 놓아야 할 것이다.
다만 장기채라는 부분이 걸린다. 금리가 계속 오르면 상대적인 박탈감이 커질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중간에 매도하면 손해를 입게 된다. 장기채 투자는 신중을 기해야 한다.<해설① 참조>


전단채
기업들이 단기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발행하던 기업어음(CP)라는 상품이 있었다. 동양그룹 CP 사기 이후 사라졌는데, 그 자리를 전단채가 대신하고 있다. 종이가 아니라 온라인상으로 발행된다는 점만 빼면 성격은 비슷하다. 전단채의 만기는 3개월 안팎이다.
요즘은 건설사들이 발행하는 물건이 많다. 12월 1일 현재, 신용등급 A0인 롯데건설의 77일짜리 전단채는 연 2.0%를 내걸고 있다. GS건설의 전단채는 2.1%다. 같은 날 채권시장에서 2017년 10월이 만기인 ‘GS건설127’이 수익률 3.29%로 마감한 것과 비교해 보면 수익률 차이를 짐작할 수 있다.
전단채를 직접 매수하려면 최소 1억 원은 있어야 한다. 전단채 랩은 1000만 원으로도 투자가 가능하다.


신협정기예금
서울에 있는 신협 중에는 정기예금(1년만기) 금리를 2.3%까지 주는 곳도 있다.(12월 1일 현재) 여기에서 발생하는 이자엔 1.4%의 농특세만 과세하기 때문에 세후수익률에서도 유리하다.
연 2.0%를 주는 신협 예금에 1000만 원을 맡긴다면 1년 후 1019만 7200원을 만들 수 있다. 은행에서 2.0%를 주는 경우는 드물지만, 준다고 해도 일반과세를 하면 1017만 756원에 그친다. 세후수익률로 신협과 0.26%p 차이다. 비교적 금리가 높은 저축은행도 세금 뗀다. 따라서 세후 2.0%가 넘는 이자를 얻고 싶다면 신협 예금이 거의 유일하다고 할 수 있다.
그래서 더더욱 비과세상품과 비과세계좌의 힘을 빌려야 한다. ISA 계좌를 적극 활용하자. 펀드나 ELS 같은 투자상품을 꺼린다면 은행 예금이라도 예치해 이자소득 200만 원까지 주어지는 비과세 혜택을 꼭 챙기기 바란다.



 

김창경 기자 ckkim@fntimes.com 기사더보기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33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