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lan&retirement > 사례로 풀어보는 자산관리 > 2017.01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news

사례로 풀어보는 자산관리
절세혜택이 있는 금융상품
 
 

쌀쌀한 바람이 불어보면 ‘13월의 월급’이라고 불리는 연말정산으로 관심이 쏠리게 마련이다. 이 시기가 되면 그 동안 연락이 뜸했던 고객들도 연말정산에 관련된 문의로 연락을 해오는 경우가 많다. 절세상품에 대한 정확한 활용방안을 알고 접근한다면 효율성을 극대화시킬 수 있다.

객과 상담하다 보면 으레 자금을 오랜 기간 납입해야 하는 상품, 이를 테면 보험 같은 장기상품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기 마련이다. 하지만 이런 이야기가 나오면 대개 고객의 태도는 방어적으로 바뀌는 걸 느낄 수 있다. 이미 많은 보험에 가입했고 특정 상품에 오랜 기간 돈을 불입하기 힘들다는 핑계로 서둘러 대화를 끝내려고 한다. 하지만 이런 금융상품을 안내하면서 비과세, 연말정산 같은 세제혜택과 관련된 단어가 들어가면 다시 태도가 바뀌는 경우를 여러 차례 목격했다.

대충 세금 떼고 나중에 정산
급여명세서를 보면 국민연금, 건강보험, 장기요양보험료(세금 아님) 외에 소득세, 지방소득세 등의 세금이 공제된 것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사실 원천징수로 빠져나간 이 세금은 내 월급에서 세금 명목으로 대략적으로 떼는 것이지 내가 내야할 정확한 액수는 아니다. 내가 실제로 얼마를 내야하는 지는 1년이 온전히 지나야 정확하게 알 수 있다.
그래서 국세청은 당장 올해 살림에 필요한 돈을 마련하기 위해 ‘근로소득 간이세액표’에 따라 대략적인 세금을 미리 가져간 후 나중에 정확한 금액으로 정산하는 것이다. 이 작업을 연말정산이라고 한다. 미리 대충 걷어간 세금과 내가 진짜로 내야 할 세금을 비교해서 더 냈으면 돌려주고, 덜 냈으면 추가로 더 내라고 요구하는 것이다.

보험계약자만 바꿔도 공제액 높아져
A씨는 지난해 연말정산 결과 세금을 더 냈다며 상담을 의뢰했다. 연금저축에 월 25만 원씩 납입하고 보장성 보험은 종신보험을 포함해 연 150만 원가량 납입하고 있어 한도를 채운 상태였다. 맞벌이를 하는 A씨 가정은 나름대로 통장을 구분해 저축성 상품은 A씨가, 보장성 보험은 배우자가 납입하고 있었다. 배우자는 임신 중이라 곧 출산휴가를 내서 2년 정도 휴직할 계획이었다.

이들에게 우선 연금저축펀드 10만 원 가입을 권했다. 연금저축의 경우 연간 납입금액 400만 원(월 34만 원)까지는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어 납입금액을 늘린 것이다. 기존 연금저축이 손해보험사 상품이라서 유동성과 수익성을 위해 연금저축펀드를 권했다.
보장성 보험은 A씨를 피보험자로 하고 배우자를 계약자로 한 계약 때문에 총 보장성 보험료가 100만 원이 안 되는 점을 발견하고 세제혜택 한도인 100만 원을 채울 수 있게 계약자 변경을 조언했다. 또한 회사의 퇴직연금과 별도로 IRP계좌를 만들어 보너스나 상여금 등을 납입해 연 300만 원의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했다.
물론 전체적인 저축여력과 장기상품과 기간을 충족시키지 못했을 경우의 패널티를 설명한 후 진행한 케이스였다.

 
   
정 규 철
더블유에셋 한강지점 지점장
 
   
   


편집국 기자 admin@fntimes.com 기사더보기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33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