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invest > 보험 > 2017.01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보험 보험료 납입조율·전문가 리밸런싱

‘욕받이’ 변액보험의 진화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되면서 더 이상 은행권 예·적금으로 원하는 수익률을 달성하기 어려워진 소비자들이 변액보험으로 눈을 돌리고 있지만 평가는 극명하게 갈리는 모습이다. 보험사들은 변액보험에 대한 소비자의 불만을 줄이고 다양한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온라인 구독안내

본 기사의 전문보기는 유료서비스 입니다.
무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1일 무료 서비스>를 체험하실 수 있습니다.
무료회원가입
온라인 회원 및 정기구독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편집국 기자 admin@fntimes.com 기사더보기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35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