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wealth school > 2017.08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크게 작게

news

wealth school : 중도해지
이직 활용해 중도해지 불이익 피하기
 
 

금융상품에 가입했다가 중도해지하는 경우가 많다. 예적금 상품은 중도해지하면 약속한 이율보다 낮은 중도해지이율이 적용되는 데서 그치지만 그 이상의 불이익을 주는 경우도 있다. 주로 세제혜택이 부여된 상품들이 그렇다.


연금저축의 중도해지
연금저축은 연간 납입액 400만 원까지 세액공제 혜택을 주는 상품이다. 납입액에 세액공제율(세전소득 5500만 원 이상은 13.2%, 미만은 16.5%)을 곱한 금액을 연말정산으로 돌려받는 것이다.

연금으로 쓰라는 조건을 달아 부여된 혜택이기 때문에 중간에 해지하면 기타소득세 16.5%를 추징한다. 급여 5500만 원 미만 소득자라면 그간 받은 환급액을 돌려주는 셈이지만 공제율 13.2%를 적용받았던 가입자는 환급액 이상을 물어내야 하는 것이다. 또한 2013년 3월 이전에 가입한 연금저축을 5년 이내에 해지한다면 추가로 2.2%의 해지가산세도 부과된다.

다만 △연금저축 가입자나 부양가족이 3개월 이상 요양이 필요한 경우 △가입자가 사망했거나 해외이주한 경우 △파산 또는 개인회생 절차를 밟게 된 경우 △천재지변이 일어난 경우에는 이를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제출하면 비교적 낮은 연금소득세만 납부하고 중도해지할 수 있다.

재형저축의 중도해지
재형저축은 7년 이상 유지하면 비과세혜택을 주는 적금상품으로 2013년부터 2015년말까지 한시적으로 판매됐다. 판매 당시 은행들은 각종 우대금리를 앞세워 가입자 유치에 나섰지만, 벌써 해지된 계좌들도 적지 않다.
재형저축의 중도해지 금리는 다른 예적금처럼 매우 낮다. 기본금리의 절반도 안 된다. 3년 이상 유지했다면 우대금리는 아니라도 기본금리는 처음 약속한 그대로 적용받을 수 있다. 물론 비과세 혜택은 사라진다. 반면 서민형 재형저축 가입자는 3년을 넘겨 해지하는 경우에도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재형저축도 특별중도해지 항목이 있어서 몇 가지 조건 중 하나에 해당되면 비과세 혜택과 기본금리가 보장된다. 그 조건은 △사망 △해외이주 △천재지변 △퇴직 △사업장 폐업 △3개월 이상 입원치료 또는 요양이 필요한 상황 등이다.

소장펀드의 중도해지
소득공제장기펀드(소장펀드)도 중도에 해지하면 환급받았던 돈을 토해내야 한다. 5년 이상 유지해야 하는 장기 투자상품이라서 이미 해지한 투자자도 적지 않을 것이다.
추징금액은 납입 누계액의 6.6%다. 꽤 큰 금액 같지만 이것도 그동안 받았던 소득공제 환급액을 다시 돌려주는 수준이라고 보면 된다.

소장펀드의 세제혜택은 납입금액의 40%를 소득공제를 해주는 것. 납입한도는 연간 600만 원까지다. 한도액 600만 원을 납입했다면 240만 원이 소득공제 대상이므로 (240만 원×16.5%)=(600만 원×6.6%)=39만 6000원이다.
하지만 소장펀드도 △저축자의 사망 △해외이주 △천재지변 △퇴직 △사업장의 폐업 △3개월 이상 입원치료나 요양이 필요한 상해, 질병 등의 경우엔 특별중도해지로 분류돼 환급액을 추징당하지 않는다.

세 상품 모두 비슷한 경우에 한해 불이익 없이 중도해지가 가능하다. 이중 실제 활용할 만한 케이스는 이직이다. 다른 회사로 옮기기 전에 퇴직증명서 또는 퇴직소득원천징수영수증을 발부받아 신분증과 함께 금융회사에 제출하면 세제혜택을 그대로 적용받을 수 있다.
다만, 퇴직증명서에 찍힌 퇴직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신청해야 혜택이 유지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김창경 기자 ckkim@fntimes.com 기사더보기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43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