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invest > 보험 > 2017.10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보험 변액보험의 허와 실…‘실적배당형’ 특성 살펴야

IFRS17(새 국제회계기준) 도입을 앞둔 보험업계가 저축성보험 대신 변액보험으로 힘을 싣는 모양새다. 그러나 변액보험은 실적배당형 특성상 소비자 민원도 끊이지 않는 상품으로, 보험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고 조언한다. 분산투자의 중요성이 변액보험에도 적용된다는 것이다. 변액보험은 기타 투자 금융상품과는 달리 다양한 종류의 펀드를 복수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메리트이기 때문이다.

온라인 구독안내

본 기사의 전문보기는 유료서비스 입니다.
무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1일 무료 서비스>를 체험하실 수 있습니다.
무료회원가입
온라인 회원 및 정기구독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김민경 기자 aromomo@fntimes.com 기사더보기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44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