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invest > 보험 > 2017.12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크게 작게

news

보험
중소형 보험사 자본확충 시계 빨라져
 
 

2021년 도입을 앞둔 IFRS17(새 국제회계제도) 연착륙 방안 중 하나로 금융당국이 보험사들에게 재무건전성 확보를 주문한 가운데, 보험업계 자본확충 시계가 빨라졌다. 중소형사 가운데선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해 자력으로 자금확충에 성공한 흥국생명과 대주주로부터 유상증자를 애타게 바라보는 현대라이프생명·KDB생명의 희비가 엇갈린 모양새다.

 
 

험업계에 따르면 흥국생명은 30년 만기 영구채 5억달러(한화 약 5,56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 발행에 성공했다. 금리는 4.475%로 흥국생명이 당초 희망한 4.625%보다 0.15%p가량 낮다.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해 자본을 확충한 생명보험사는 흥국생명이 두 번째다. 지난 7월 해외에서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한 교보생명은 우수한 신용등급을 바탕으로 3.95%의 발행금리를 기록했다. 한화생명은 지난 4월 국내에서 연 4.582% 금리의 영구채를 발행했다. 흥국생명의 이번 신종자본증권은 연 4.475%, 한화로 환산 시 연 3.939%가량으로 교보생명보다 소폭 높지만 한화생명보단 낮은 수준이다.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지난 11월 2일 흥국생명이 진행한 이번 신종자본증권 수요예측에 글로벌 기관투자가 43곳이 7억달러 규모의 매수주문을 냈다. 노무라증권과 JP모간이 발행 주관을 맡는다.
흥국생명은 지난 3월 국내에서 사모 영구채를 발행해 350억원의 자금을 조달하는 데 성공했지만, 비슷한 시기에 준비한 1,000억원 규모의 후순위채는 투자자들이 요구하는 금리 수준이 높아 발행을 접었다. 여기에 오너리스크까지 더해지면서 흥국생명의 자금확충 활로가 막히는 듯했지만, 해외 영구채 발행에 성공하면서 재무건전성 확보에 파란 불이 켜진 것.

이번 해외 신종자본증권 발행으로 흥국생명의 RBC비율은 크게 올라 200%대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 흥국생명의 작년 상반기 RBC비율은 162.2%로 금융감독원의 권고치인 150%를 소폭 웃도는 데 그쳤다.
반면 KDB생명은 최근 대주주인 산업은행으로부터 유상증자 안건을 반려당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지난 11월 1일 KDB생명이 요청한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안에 대해 증자에 앞서 다른 방안도 고려해보라고 밝혔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자본 확충이 필요하다는 점에는 동의하지만 고통 분담을 위한 회사 차원의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KDB생명의 RBC비율은 올해 상반기 기준 128.04%로 금융감독원 권고치인 150%를 밑돌고 있다.

지난 6월 대주주인 현대자동차그룹에 증자를 요청한 현대라이프생명도 아직 증자를 받지 못한 상태다. 현대라이프생명의 RBC비율은 올해 상반기 기준 163.6%로 업계에서는 5,000억원 이상의 자본 확충이 필요한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라이프생명은 2012년 현대차그룹에 편입된 후 2,600억원 규모의 후순위채를 발행하는 등 꾸준히 자본을 확충해왔다. 그러나 지난 5년간 적자를 면치 못하면서 지급여력비율 역시 금융당국의 권고치인 150% 수준에 겨우 머무르는 상태다.

 

 

 

김민경 기자 aromomo@fntimes.com 기사더보기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52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