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lumn > money column > 2018.02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크게 작게

news

Money Plus
아는 만큼 활용하는 ‘슬기로운 금융교육’

“문자문맹은 생활의 불편을 가져오지만 금융문맹은 그 사람의 생존이 달려 있다.” 1987년부터 4회연속 미국 연방준비제도 이사회의 의장을 맡았던 앨런 그린스펀의 말이다. 자본주의 사회에 살고 있으면서도 금융을 이해하고 활용하는 능력에 별다른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 우리의 입장에서는 내 얘기라고 생각하기 쉽지 않다.

한국 성인 금융이해력 OECD 평균보다 낮아
금융감독원과 한국은행은 경제·금융교육 방향 설정 및 국제비교 등에 활용하기 위해 OECD 산하 INFE(International Network on Financial Education)가 마련한 조사방법에 따라 우리나라 만 18세 이상 79세 이하 성인 1,820명을 대상으로 2012년, 2014년, 2016년 총 3차례의 전 국민 금융이해력 조사를 실시했다.

금융이해력이란 일상적인 금융거래를 이해하고, 금융지식을 실제 활용하며 금융선택에 따른 책임을 이해하는 능력을 말한다. 조사결과를 보면 우리나라 금융이해력 수준(66.2점)은 OECD 국가 중 중위권이고, 우리나라 성인의 절반 정도(47.7%)가 OECD INFE가 정한 최소목표점수(66.7점)에 미달하는 등 미흡한 실정으로 나타났다.

유대인 아이들은 13세가 되면 ‘바르 미츠바(BarMitzvah)’란 성인식을 통해 성경책, 손목시계 그리고 축하금을 받는다. 성경책은 종교적인 의미를, 손목시계는 시간의 소중함을 의미한다. 축하금은 중산층 기준으로 한화 약 4,600만원을 받는데, 아이는 그 돈을 어떻게 운용할지 사람들 앞에서 발표해야 한다. 성인식을 대비해 아이는 아버지에게 금융교육을 지속적으로 받게 되고, 이러한 작은 교육문화가 세계경제를 좌우하는 유대인 힘의 원천이 된 것이다.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는 금융교육 이뤄져야
우리나라에서는 2015년부터 학생들의 조기 금융교육을 돕는 ‘1사1교 금융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금융회사 직원이 자매결연을 맺은 전국의 초·중·고교를 찾아가 방문교육, 체험교육, 동아리 활동 지원을 통해 금융에 대한 지식을 자연스럽게 전하는 것이 핵심이다. 학생들이 쉽게 다가설 수 있도록 사례중심으로 교육한다. 초등학생은 올바른 용돈 사용 방법을, 중·고등학생은 저축과 투자, 재무설계의 과정으로 진행하고 있다.

NH농협은행은 2012년부터 ‘행복채움교실’을 통해 청소년금융교육에 앞장서왔으며, 2015년 금융감독원의 ‘1사1교 결연학교’ 정책에 맞춰 1사1교 결연에 적극 참여한 결과 2016년 말 기준 890개교와 결연을 맺어 금융회사 중 최다 결연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가정은 아이들이 배움을 얻는 가장 중요한 교실이다. 또 학교에서는 현실세계, 즉 돈을 중심으로 돌아가는 세계에 필요한 금융교육을 실시해야 한다. 그리하여 대한민국 모두가 건강한 경제인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해본다.

김 명 지
NH농협은행 경기본부현장지원단 과장

 

 


 

 

편집국 기자 admin@fntimes.com 기사더보기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52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