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realEstate > 주요기사 > 2018.07월호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크게 작게

news

주목 이 지역
한반도 평화무드 속 파주 운정신도시 상승세 지속
운정 힐스테이트·푸르지오, 6월 분양권 프리미엄 6,500만원, 한 달 만에 30% 올라
 

4.27 남북정상회담으로 시작된 ‘한반도 평화무드’에 따른 파주 운정신도시의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6월 입주를 시작한 ‘운정 힐스테이트’와 ‘운정 푸르지오’의 분양권 매매 프리미엄이 한 달 사이 30%가량 올라갔다.

천정부지로 오르는 프리미엄,
내년엔 1억원 가능성도

해당 지역 공인중개사무소에 따르면 운정 힐스테이트와 운정 푸르지오의 분양권 매매 프리미엄이 6월 6,500만원까지 올랐다. 5월에 5,000만원이었던 이 단지 프리미엄이 한 달 만에 30% 뛴 상황이다.
운정신도시 A공인중개사무소 한 관계자는 “이 단지 프리미엄은 한 달 만에 1,500만원 이상이 올랐다”며 “7월 중순 입주가 시작된다면 프리미엄은 더 높아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북 관계가 정상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아지면서 매매 관련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GTX-A노선이 연내 착공된다면 내년 프리미엄은 1억원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북미정상회담으로
가격 상승세는 더 가속화 예상

지난 6월 12일 열린 ‘북미정상회담’은 이런 상승세를 더 가속화시킬 것으로 전망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회담에서 한반도의 완벽한 비핵화를 합의했다. 이로 인해 군사 접경지역인 파주 지역 개발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파주 운정신도시는 최근 2년간 상승세를 탔지만, 4.27 남북정상회담으로 상승세가 뚜렷해졌다”며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이 완화돼 접경지역인 이 지역 북부 LG디스플레이 인근 부지 개발이 기대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반도 평화무드 형성 전 이 지역은 개발이 더디다는 평가를 받았다. 신도시 초기 분양 성적이 신통찮았던 한빛마을 1단지 한라비발디로 인해 사람들의 관심에서 멀어졌던 지역이었다. 실제로 지난해 공시지가 상승률도 가장 낮은 편에 속한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8 전국 공시지가’에 따르면 파주시는 1.58% 상승해 강원 태백시(0.54%),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0.91%), 전북 군산시 1.14%,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1.53%) 다음으로 가장 낮은 상승 폭을 보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기사더보기
  • 목차보기
  • 인쇄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vol.152
̹ȣ
PDF
1  ¶α  ü
Ű ⱸ ¶  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