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실시간 뉴스

주거비 부담, ‘13월의 월급’이 줄여준다… ‘연말정산 간소화’ 개통

  • 입력 : 2022-01-20 11:04
  • 수정 : 2022-01-20 11:56

중개보수도 소득공제…‘현금영수증’ 챙겨야

2021년 귀속 연말정산 서비스 일정. / 자료제공=국세청

지난해 부동산 시장은 그야말로 ‘불장(bull market·강세장)’이 됐다. 정부가 부동산 규제 정책을 강화하는 가운데 매물 잠김, 공급 부족 등으로 인해 집값 상승세는 폭발적이었다.

주거비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길은 있다. ‘13월의 월급’이라고 불리는 연말정산이 본격 시작되기 때문이다.

“내일부터 연말정산 자료 누구나 쉽게 제출한다”


‘간소화자료 일괄제공 서비스’ 절차 흐름도. / 자료제공=국세청

국세청(청장 김대지)은 연말정산을 위해 근로자가 회사에 제출하는 각종 공제증명자료를 조회할 수 있는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내일부터 개통할 예정이다. 간소화자료 제출기관이 추가 제출하거나 수정한 자료를 반영한 최종 확정자료는 오는 20일부터 제공된다.

올해는 근로자와 회사가 신청하는 경우 근로자(부양가족 포함)의 간소화자료를 국세청이 회사에 직접 제공하는 ‘간소화자료 일괄제공 서비스’를 시범 도입해 14일까지 신청을 받고 있다. 서비스를 신청한 근로자는 홈택스(손택스)에서 확인(동의) 절차 등을 19일까지 반드시 완료해야 한다.동의한 근로자의 간소화자료는 이달 21일부터 회사에 일괄 제공되나, 확인하지 아니한 경우에는 제공되지 않는다.

특히 소득·세액 공제 충족 여부는 근로자 스스로 판단해야 하기 때문에 새로 적용되는 개정세법 내용과 주의할 공제 사항 등을 꼼꼼히 확인해 연말정산을 준비해야 한다. 공제대상이 아님에도 소득·세액 공제를 적용받은 경우 가산세를 부담할 수 있으니 공제요건을 반드시 알아두자. 단, 연말정산 이후 빠뜨린 공제항목은 5월 종합소득세 신고기간 내에 신고하면 추가공제를 받을 수 있다.

월세 90만원 돌려받으려면 이렇게

연말정산은 크게 소득공제와 세액공제로 나뉜다. 부동산과 관련 소득공제에는 주택청약종합저축 납입액, 주택임차차입금 원리금 상환액,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 등이 있다. 세액공제에는 월세가 있다.

내 집을 마련하기 위해 청약통장에 납입한 금액은 소득공제가 가능하다. 연 납입 한도의 40%에 해당하는 금액을 되돌려 받을 수 있다. 연 납입액 한도가 240만원이므로 최대 96만원까지 공제된다. 단 총급여 7000만원 이하인 무주택 세대주가 대상이다.

만 19세 이상 34세 미만인 청년이라면 기존 청약통장을 청년 우대형 주택청약으로 전환하는 것이 유리하다. 청약통장과 같은 조건으로 소득공제는 물론, 연 최대 3.3% 금리와 이자소득에 대한 500만원까지 비과세 혜택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담보대출을 받아 주택을 매매했다면 매달 나가는 이자도 절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올해부터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 소득공제 적용대상 주택(5억원)과 주택분양권(4억원)의 가액 기준을 5억원으로 통일됐다. 다만 상환 기간이 15년 이상이어야 하며 해당 조건이 충족되면 차입금 이자상환액은 100% 공제된다.

무주택 세대주 근로자가 전세나 월세 보증금을 금융기관에서 직접 대출받은 경우 주택임차차입금 원리금 상환액 소득공제대상이다. 전세자금대출의 경우 연간 300만원 한도 안에서 상환 금액의 40%를 소득 공제로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임대기간 시작을 기준으로 3개월 이내에 대출을 받아야 한다. 임대차계약증서의 입주일과 주민등록등본 전입일 중 빠른 날이면 된다. 또한 주택은 반드시 주거용 오피스텔 포함 국민주택(전용면적 85㎡) 규모 이하여야 한다.

주거용 오피스텔, 고시원 등에서 월세나 반전세로 살고 있다면 월세 세액공제도 챙기자. 연간 총급여액이 7000만원 이하인 무주택 세대주 근로자이면서, 국민주택규모인 전용 85㎡ 이하거나 기준시가 3억원 이하 주택의 세입자라면 연간 750만원 한도로 월세액의 10%를 공제받을 수 있다. 총 급여액이 5500만원 이하면 12% 공제율이 적용돼 최대 90만원까지 환급된다.

지난해 부동산 거래를 했다면 현금영수증을 꼭 챙겨야 한다. 현금영수증으로 통해서만 중개업자의 중개보수(중개수수료)를 소득공제받을 수 있다. 수수료가 10만원 이상이면 현금영수증을 반드시 발급해야 하기 때문에 중개업소가 이를 거부할 경우 국세청 홈택스로 신고하면 된다. 미발급 금액의 20%도 포상금으로 받을 수 있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 웰스매니지먼트 & Wealth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