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실시간 뉴스

토스뱅크, 은행권 최초로 매일 이자 준다

'지금 이자 받기' 누르면 곧바로 이자 지급
연말까지 서비스 안정화 작업 후 상시 운영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가 고객들에게 매일 이자를 지급한다. 고객이 원할 때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서비스는 은행 업계 처음이다.

토스뱅크는 16일 오전부터 고객들이 매일 한 번씩 즉시 이자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토스뱅크 통장을 보유한 고객은 토스뱅크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지금 이자 받기’ 버튼을 눌러 이자를 받을 수 있다. 쌓인 이자가 최소 1원 이상일 경우 가능하며 통장으로 지급된 이자는 고객이 원하면 언제든 출금할 수 있다.

토스뱅크 통장은 최대한도 1억원까지 세전 연 2% 이자를 지급하는 수시입출금 통장이다. 1억원을 초과한 금액에 대해서는 0.1% 금리가 적용된다.

토스뱅크는 매일 남은 잔액을 기준으로 이자가 쌓이는 '일 복리' 구조로 고객에게 이자를 제공한다. 고객은 돈을 많이 보관할수록, 이자를 매일 받을수록 유리하다. 만약 이날부터 1억원을 예치한 고객이라면 매일 약 5400원(세전 기준) 상당의 이자를 출금할 수 있다.

‘지금 이자 받기’를 클릭하지 않은 고객은 이전과 마찬가지로 매월 세 번째 토요일에 쌓인 이자를 일할 계산해 받게 된다. 토스뱅크는 올해 연말까지 서비스를 운영하며 서비스 안정화 작업을 거친 후 이를 상시화할 예정이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그동안 고객들은 은행이 정한 날짜에 이자를 받는 것만 생각했지, 매일 받을 수 있다는 생각은 할 수 없었다"며 "공급자 중심의 금융을 고객 중심으로 바꾸어 나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 웰스매니지먼트 & Wealth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