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실시간 뉴스

전국 주택공급 주체였던 법인, 최근 2년새 ‘공급’보다 ‘매수’ 집중

서울 등 대도시 권역에서는 법인 순매수자 포지션 강화

법인 주택 매수-매도 연간 추이 / 자료제공=직방

이미지 확대보기


그간 주택시장의 매도 주체였던 ‘법인’이 높은 부동산 세제의 영향으로 매도자 위치에서 매수자 역할로의 전환하는 모습이 늘어나고 있다.

부동산플랫폼 직방(대표 안성우)은 법인의 주택매매거래를 분석한 결과, 2020년 집계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던 전국 법인의 주택 매수가 지난해 큰 폭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직방에 따르면 전국 법인 주택 매수는 2020년 8만151건으로 2006년 집계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2021년은 6만2241건으로 줄어들었다. 주택 매도는 2020년 8만4569건, 2021년 7만848건을 기록하면서 매도 증가추세 역시 멈췄다.

전체 주택거래 중 법인 주택 매수 비중은 2017년부터 증가추세를 보이면서 2019년~2021년 6% 이상의 거래 비중을 차지했다. 법인의 주택 매도 비중은 2007년~2013년 10% 이상을 차지했으나 이후 빠르게 감소 추세를 보이며 법인의 매도 비중은 매수와 비슷한 수준까지 줄어들었다.

법인의 주택 순매도는 2011년 10만4792건까지 증가한 이후 빠르게 감소추세를 보였다. 법인의 주택 순매는 2019년 -6355건으로 매도와 매수가 역전되기도 했다. 2020년부터 다시 매도가 매수보다 많아지면서 2020년 4418건, 2021년 8607건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예년에 비해서는 순매도가 감소하며 주택 거래시장에서 법인의 매물 공급자로서의 역할이 줄어든 모습이다.

법인의 서울 주택매매거래는 2021년 매도가 매수보다 우위인 모습을 나타냈지만 2016년 이후 꾸준히 매수 우위 거래행태를 보이면서 순매도가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인천과 대구도 2018년 부터는 법인의 주택매매거래가 매도보다 매수가 우위인 형태를 보이는 등 서울과 광역시 등의 대도시에서는 법인이 주택 순매수 포지션을 주로 취하는 모습이다. 경기도 등 도지역은 법인이 순매도 포지션이 주를 이루면서 지역별로 법인의 거래행태가 다른 모습을 보였다.

전통적으로 법인은 주택매매거래시장에서 매도포지션으로 매물을 공급하는 위치에 있었으나 2012년부터 매도포지션이 약해지면서 최근에 들어서는 대도시권역을 중심으로 매수포지션이 강화되는 모습이다. 정부의 임대사업자 혜택 축소와 법인 등의 주택대출 규제강화 등이 매수포지션 강화에 브레이크를 걸어 다시 순매도가 소폭 증가하는 거래행태가 나타났다.

직방은 “법인의 순매도 포지션이 더 강화될 지는 미지수”라고 내다봤다.

직방은 “새 정부의 정책 방향이 민간의 주택임대차시장의 역할 강화 등 민간중심의 시장 형성기조를 보이고 있다”며, “민간의 주택시장에서 역할이 강화되면 법인과 임대사업자의 역할론이 부각되고, 그에 따른 각종 정책 규제가 완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이어 “정책적 방향은 법인의 순매수 포지션에 우호적일 수 있지만 금리인상과 인플레이션 상황 등 대외 경제여건에 대한 우려로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 웰스매니지먼트 & Wealth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