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실시간 뉴스

5대 시중은행 모두 ‘마통 5000만원’ 한도 푼다

신한 30일부터, 농협 다음달 4일부터

이미지 확대보기
신한은행과 NH농협은행이 차주당 5000만원으로 제한했던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상향한다. 이로써 5대 시중은행의 마이너스통장 한도가 모두 지난해 대출 규제 이전 수준으로 정상화되고 있다.

29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현재 5000만원인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30일부터 1억원으로 늘린다. 엘리트론, 쏠편한 직장인대출 등 주요 직장인 신용대출 상품의 한도도 1억5000만원에서 2억원으로 상향 조정한다.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억제 정책에 따라 지난해 1~2월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5000만원으로 제한하고 직장인 신용대출의 한도도 1억5000만원으로 낮췄다가 약 1년 만에 복원한 것이다.

농협은행도 다음달 4일부터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현재 5000만원에서 2억5000만원으로 확대한다. 농협은행 신용대출 한도는 지난해 2000만원까지 낮아졌다가 지난 1월 1억원, 2월 2억5000만원으로 높아졌다.

우리은행도 다음달 4일부터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5000만원에서 상품 종류에 따라 8000만∼3억원으로 늘린다. 신용대출 상품 '우리 원(WON)하는 직장인대출'의 한도도 최대 1억원에서 2억원으로 2배 늘어난다.

앞서 KB국민은행과 하나은행은 각각 지난 7일과 1월 말 마이너스통장과 신용대출의 한도 대부분을 작년 상반기 수준으로 복원했다.

지난해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로 시행된 마이너스통장 한도 5000만원 제한 조치가 5대 시중은행에서 모두 풀린 모습이다.

다만 신용대출 한도를 연 소득 100% 이내로 제한하는 조치는 유지된다. 당초 신용대출 한도는 연 소득의 150%까지도 가능했지만, 가계대출 관리가 강화되면서 지난해 하반기부터 100% 이내로 제한되고 있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8월 시중은행에 신용대출 한도를 연 소득의 100%로 축소하라고 주문한 데 이어 지난해 말 신용대출 한도 제한을 올해 6월까지 유지하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지도를 내렸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 웰스매니지먼트 & Wealth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