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실시간 뉴스

핀다, 낮은 금리로 갈아탄 고객 대출금리 3.8%p 낮춰

대출 실행 고객 25% 대환대출 목적...대출한도 1296만원 높여

데이터 기반 대출 비교 플랫폼, 핀다가 '대환대출 진단'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제공=핀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데이터 기반 대출 비교 플랫폼, 핀다(대표 박홍민·이혜민)가 기존 대출을 저금리 대출로 갈아타는 ‘대환대출 진단’ 알림 서비스를 통해 고객 금리를 3.8%p 낮췄으며, 한도는 1296만원 높였다고 밝혔다.

핀다에서 대출을 실행한 고객 중에서 대환대출이 목적인 고객이 전체 25%를 차지하는 등 금융소비자들이 금리 상승기에 대환대출에 대한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핀다는 ‘대환대출 진단’ 알림 서비스로 대출을 갈아탄 고객의 금리가 평균 3.8%p 낮아졌다고 11일 밝혔다. 핀다는 지난해 8월 ‘대환대출 진단’ 알림 서비스를 도입해 핀다에서 대출받은 고객을 대상으로 1개월 후 더 좋은 조건의 대출이 있는지 조회하고 비교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핀다 이용자 89.9%가 ‘대환대출 진단’ 알림 기능을 활용해 대환대출을 받을 수 있는지 조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를 조회한 고객 중에서 57%가 더 좋은 조건의 대출로 갈아타 평균적으로 3.8%p 금리를 낮추고 한도를 1296만원 높였다.

핀다 관계자는 “핀다 플랫폼 내에서 61개 금융기관의 상품 중 더욱 유리한 상품으로 대출을 받고, 기존 대출을 상환하는 광의의 대환대출 개념이 정착되어 일반적으로 실현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핀다는 고객에게 적극적으로 대환대출 가능성을 알리고 더 좋은 조건의 맞춤 상품을 추천하는 알고리즘을 통해 금리를 낮추는 고객이 늘었다고 분석했다. 실제 같은 기간 핀다에서 대출을 실행한 고객 중 대환대출이 목적인 고객은 전체 25%에 육박해 대환대출에 대한 높은 수요를 확인할 수 있다.

박홍민 핀다 공동대표는 “핀다로 개인 맞춤형 대출을 받은 고객 가운데, 승진과 자산 증식, 신용점수 상승 등의 변화를 겪은 이들도 있고, 핀다 플랫폼에 연계된 금융기관과 대출 상품의 개수도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최소 1개월에 한 번은 더 좋은 조건의 상품이 있는지 확인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환대출 진단 알림 서비스는 핀다에서 더 넓은 선택지를 통해 불필요한 이자 비용을 최소화하고, 가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마련한 기능이니 많은 분들이 이용하시고 혜택을 누리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 웰스매니지먼트 & Wealth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